폐쇄 된 충북희망원 아이들의 상황입니다.(4)

작성자
spring3150
작성일
2020-11-04 15:16
조회
497
3년 전에 있었던 사건으로, 역사상 최초로

2020년 2월  한달만에 사업정지 1개월, 시설장교체, 시설폐쇄로 행정처분이 된

충북희망원 아이들의 상황입니다.

 

그동안 충북희망원 건으로 청주에 자주 다녀오게 되어 오랫만에 소식 전하게 되었습니다.

 

휴원하고 있었던 그룹홈과  급하게 만들었던 그룹홈이

청주시청에서는 2개월 운영하고 더 이상 운영하지 못하겠다고 휴원 신청을 냈다고 했는데

들리는 말로는 청주시청에서 휴원하라고 했다는 말도 있습니다.

 

현재 남자그룹홈 소속 6명 아이들, 여자그룹홈  4명의  아이들 가운데

한 친구는 10월에  청주가정법원 소년부에서

6개월 이하인 단기보호 9호 처분을 받아 현재 서울구치소에서 있습니다.

그런데  감사하게도 이 친구를 포함하여

가정위탁을 진행하고 있는 아이들이  3명  있습니다.

 

청주시청이 처음에는 가정위탁  수락을 여러가지 이유로 해 주지 않았는데

어느날부터인가 적극성을 보이고 있어 알아보니,

청주시에 있는 보육원과 그룹홈 원장들이 단합을 해서

더 이상 희망원 아이들을 받지 않겠다고 했기 때문이었습니다.

청주시청 과장은 원장들이 받지 않는다고 못보내냐며

강제로 보내면 된다고 말했습니다.

 

가정위탁이 되지 않은 나머지 아이들은 다른 곳으로 가야되는 상황입니다.

시설을 폐쇄하더라도 아이들의 권익을 최우선으로 한  전원조치를

제대로 한 다음에  진행해야 함에도 불구하고

모든 절차를 무시한 채  무리하게 진행된 결과로

9개월이나 지난 지금도 아이들이 정착을 못하고 있다는

이 현실이 가슴아픕니다.